부천국제만화축제 홍보대사 로봇트레인,"날 보러 와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은 자체 기획 TV 애니메이션 ‘로봇트레인’의 캐릭터가 제18회 부천국제만화축제의 홍보대사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전망이라고 6일 밝혔다.

부천국제만화축제 역사상 첫 캐릭터 홍보대사로 위촉된 로봇트레인은 2015년 2월 SBS에서 첫 방영을 시작해 시청률 1위를 기록하기도 했던 CJ E&M의 자체 기획 애니메이션이다.

그 동안 문화 콘텐츠와 유관 산업간 협업은 물론, 산업과 문화의 경계를 허무는 캐릭터의 다양한 활용을 진행하던 CJ E&M 로봇트레인은 부천국제만화축제 최초의 홍보대사로 위촉되며 다시 한 번 캐릭터 활용 범위를 확장할 예정이다.

우선 현장 프로그램 운영도 풍성하다. 9월 새 시즌의 방송을 계획중인 로봇트레인의 신작을 선공개하는 특별 상영관 운영은 물론, 로봇트레인과 함께하는 이벤트, 현장 캐릭터 제작물과 캐릭터 활용으로 부천국제만화축제의 이슈 붐업을 도모하고,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로봇트레인 특별 상영관은 한국만화박물관 3층에 위치한 4D상영관에서 열린다. 로봇트레인의 미공개 영상 파트2 에피소드 4편이 이 곳에서 최초로 선공개된다. 기존 박물관 내 별도 유료상영관으로 운영되던 4D상영관은 축제 기간 동안 <로봇트레인 특별 상영관>으로 운영되며 참여 고객들을 대상으로 무료 상영한다. 부천국제만화축제 홈페이지(www.bicof.com)에서 8월 7일 금요일까지 사전 신청을 받고 있으며 관련 세부 내용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실제 로봇트레인 캐릭터들과 함께 노래하며 즐길 수 있는 ‘싱어롱 타임’ 이벤트도 14일 특선만화마켓관 무대에서 진행된다. 애니메이션 캐릭터의 친근한 이미지를 전달하고 현장 관객들이 함께할 수 있는 이벤트로 기획됐다.

여기에 축제기간 동안 로봇트레인 캐릭터 인형들이 행사장 안을 누비며 방문객들과 사진 촬영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그 외, 로봇트레인 파트너사들도 특선만화마켓관에 참가, 완구와 문구 등 다채로운 로봇트레인 캐릭터 상품들을 선보일 예정으로 가족 단위 관객은 물론, 애니메이션에 관심있는 사람들에게 다채로운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지수 CJ E&M 애니메이션 사업부 본부장은 ‘‘로봇트레인’을 활용, 독특하고 이색적인 프로그램들로 부천국제만화축제 홍보를 위해 앞장 설 것‘이라며 ‘만화축제를 알리는데 애니메이션 캐릭터는 최적의 조합으로, 축제를 더욱 친근하고 적극적으로 소개할 수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로봇트레인의 스토리처럼 캐릭터의 새로운 영역 확장의 사례가 될 것이다.’라고 밝히며,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최초의 캐릭터 홍보대사 로봇트레인과 함께 잊지 못할 여름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전했다.

부천국제만화축제

8월 12일(수)부터 5일간 만화도시 부천에서 열리는 제18회 부천국제만화축제는 한국만화박물관과 부천시 일원에서 ‘만화! 70+30’이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된다. 국내외 만화가들이 참여해 독자들과 소통하고 다양한 콘텐츠는 물론 웹툰 등 애니메이션 시장의 주요 트렌드까지 한눈 에 살펴볼 수 있는 자리로 꾸며진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부천국제만화축제 홈페이지(www.bicof.com)를 참고하거나 부천국제만화축제 사무국(032-310-3071)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미지제공=CJ E&M>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