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인터넷 윤리대전' 시상식 개최, 수원 효성초등학교 학생들 축하공연

 
 
기사공유
25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2015 인터넷 윤리대전' 시상식에서 한국인터넷드림단원 학생들의 축하공연으로 수원 효성초등학교 6학년2반(담임 김혜민 교사) 학생들이 라인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자료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지난 25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따뜻한 시선,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을 주제로 사용자제작콘텐츠(이하 "UCC")·지면광고·4컷 만화·그림일기·슬로건·특별분야 등 공모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지난 2010년부터 시작해 올해 6번째 개최된 '인터넷 윤리대전'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인터넷 문화를 위해 매년 양질의 콘텐츠를 공모해 선발하고, 건전한 인터넷윤리 교육에 기여한 우수 학교·교육관계자·학생을 시상하는 대표 행사이다.

올해는 특별분야 등 다양한 계층이 참여할 수 있는 분야를 신설했으며 작년대비 77% 이상 증가한 총 3170점의 접수 작품 중 청소년 작품이 1300여점 이상 접수되면서 인터넷윤리에 대한 학생들의 뜨거운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날 시상식은 서울여자대학교 김명주 심사위원장의 심사평과 함께 각계 전문가 10여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대상' 및 각 부문별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특별상' 등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올해 대상은 '아름다운 인터넷 문화 만들어가요'라는 주제로 UCC 부문에 공모한 황윤배(그래픽디자이너)씨의 작품이 선정됐으며, 건전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용문화 확산에 기여한 우수단체로 부산지방경찰청·인터넷윤리 우수학교로 경북대학교사범대학부설초등학교·인터넷윤리 우수교사로 김병주(용봉중학교)씨가 공로표창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한국인터넷드림단원 학생들의 축하공연으로 '수원 효성초등학교 라인댄스' '평택 안일초등학교 카드섹션'이 펼쳐졌다.

성준 위원장은 "인터넷 윤리대전을 통해 인터넷 이용자들이 스스로 따뜻한 시선으로 아름다운 인터넷세상을 만들어 나아가며 특히, 청소년들이 안심하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등 인터넷 이용문화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17.73상승 31.4918:03 03/27
  • 코스닥 : 522.83상승 6.2218:03 03/27
  • 원달러 : 1210.60하락 22.218:03 03/27
  • 두바이유 : 24.93하락 1.4118:03 03/27
  • 금 : 25.04하락 0.718:03 03/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