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부문 SW·ICT장비 사업, '4조원'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공공부문의 소프트웨어(SW) 및 정보통신기술(ICT)장비 사업규모가 4조원으로 지난해 대비 5.1%(1939억원) 늘어난다. 이는 지난해 증가율 7.4%를 하회하는 규모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행정자치부는 21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2016년 공공부문 SW·ICT장비 수요예보(확정) 설명회'를 열고 이같은 수요예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공공부문 SW·ICT장비 사업규모는 4조64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5.1%(1939억원) 증가할 것으로 집계됐다. 사업당 평균예산은 2015년 2억4000만원에서 2016년 2억6000만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이는 일부 기관의 대형사업 발주로 인한 것이다.

부문별로 SW구축 예산은 2조7241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0.2%(45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용SW 구매는 2805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13.2%(328억원), 하드웨어(HW)구매는 1조18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18.5%(1566억원) 증가한다.

SW구축사업은 운영 및 유지보수사업이 1조5695억원으로 57.6%를 차지했고 이어 SW개발사업은 7924억원으로 29.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상용SW 구매사업 예산 2805억원 중에서 사무용SW와 보안SW가 1524억원으로 54.3%를 차지했다.

ICT장비 구매예산은 컴퓨팅장비 7003억원(69.9%), 네트워크 장비 2716억원(27.1%), 방송장비 299억원(3.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W구축사업을 규모별로 살펴보면, 80억원 이상 사업이 2015년 36건에서2016년 43건으로 증가했다. 예산규모는 7950억원(29.2%)에서 8321억원(30.5%)으로 지난해 대비 4.7%(371억원) 증가했다.

중소기업 사업영역인 40억원 미만 사업은 2015년 7050건, 1조5648억원(57.6%)에서 2016년 7606건, 1조 5710억원(57.7%)으로 지난해 대비 0.4%(62억원) 소폭 늘었다.

기관유형별로는 국가기관이 1조4962억원(37.3%), 공공기관이 1조7461억원(43.6%)을 집행할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부 최우혁 SW산업과장은 "상용SW 구매 예산이 지난해 대비 10%이상 증가해 공공SW사업이 시스템통합(SI) 중심에서 벗어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SW산업진흥법과 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 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공공부문의 SW·ICT장비 구매 수요와 SW·ICT장비사업 추진계획은 매년 2회(11월:차년도 예정치, 3월: 당해년 확정치)조사, 발표한다. 이번 조사는 공공부문 2191개 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고 총 2156개 기관이 참여해 98.4%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미래창조과학부 홈페이지. /자료사진=미래창조과학부 홈페이지 캡처
미래창조과학부 홈페이지. /자료사진=미래창조과학부 홈페이지 캡처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