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충구 원장의 두뇌건강이야기(25)] 불면증 치료법, 잠 잘 오는 방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충구 원장의 두뇌건강이야기(25)] 불면증 치료법, 잠 잘 오는 방법은?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계속되고 있고 수도권과 남부, 제주도는 밤사이 기온이 25도를 웃도는 열대야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사실상 올여름 장마가 끝나면서 폭염과 열대야가 더욱 맹위를 떨칠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더위 때문에 잠을 설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이런 상태로 며칠 동안 불면증에 시달리면 두통이나 피로로 인해 생활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충분한 수면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필수적으로 쾌적한 수면 환경의 필수 조건은 온도와 습도이다. 일단 수면에 가장 좋은 온도는 섭씨 20도~24도, 습도는 40~60%이다. 이와 같이 주변 온도와 습도를 조절했다면 자기 전 TV와 스마트폰을 보는 것을 줄이고 암막커텐이나 수면안대를 활용해 완전히 어두운 상태에서 잠드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요즘과 같이 열대야가 심한 날에는 더위를 이기고 잠을 잘 오게 하기 위해서 찬물 샤워를 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데, 찬물 샤워는 오히려 숙면을 방해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 피부 혈관이 수축됐다가 확장되는 생리적 반작용으로 급격히 체온이 더 올라가기 때문에 잠자기 2시간 전 따뜻한 물로 샤워해 체온이 내려가게 하는 것이 좋다. 또한, 격렬한 운동도 잠을 방해한다. 때문에 저녁 6시 이후에는 심한 운동을 하지 않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일시적인 불면증을 넘어서 잠드는데 항상 어려움을 겪거나,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중간에 잠을 한 두 번씩 깨는 경우, 그리고 기상 시 피로가 풀리지 않고 일어나는 것이 힘들 경우는 불면증을 치료받는 것이 좋다. 장기적인 불면증이 지속되면 뇌의 수면과 각성을 조절하는 중추가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는 뇌의 기능을 정상화해주는 치료와 자율신경계의 균형을 회복해주는 치료가 병행되어야 한다.

흔히 불면증 치료라고 하면 수면제를 떠올리기 쉽지만 불면증과 수면장애에 대한 치료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수면제를 복용하는 것은 오히려 약의 남용으로 인해 수면장애 증상도 심해진다.

따라서 불면증 치료를 위해서는 종합적인 뇌신경계 검사를 통해 뇌의 불균형을 파악하고, 자율신경기능을 정상화하여야 한다. 수면제를 통한 일시적인 치료보다는 두뇌와 신체를 통합적으로 진료하는 병원을 찾아 상의해볼 것을 권한다.

<제공=노충구 원장, 정리=강인귀 기자>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