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터 공개, 박원순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필요한 건 돈이 아닌 진정한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억의 터. 오늘(29일) 서울 남산 예장자락 옛 일제 통감관저 터에서 위안부 '기억의 터' 제막식이 열렸다. /사진=임한별 기자
기억의 터. 오늘(29일) 서울 남산 예장자락 옛 일제 통감관저 터에서 위안부 '기억의 터' 제막식이 열렸다. /사진=임한별 기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추모하는 공간인 '기억의 터'가 공개됐다. 오늘(29일) 서울시와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 조성 추진위원회'는 옛 일제 통감관저 터에서 기억의 터 제막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복동 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우리는) 허무하게 끌려가서 희생됐지만 앞으로 같은 일이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며 전쟁없는 세계를 기원했다. 이어 김 할머니는 "현 정부가 나서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기는커녕 할머니들 속을 상하게 하고 있다"며 "역대 정부 중 제일 우리를 괴롭히고 있다"고 일갈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우리는 힘들었고 슬픈 역사를 되새김질하고 있다"며 "진정한 광복을 찾을 수 있도록 시가 기억의 터를 잘 관리하고 가꾸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심한 것은 정부의 태도"라며 "할머니들에게는 돈이 아니고 진정한 사과가 필요하다. 정부가 착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현 정부를 비판했다.

한편 이날 제막식 이후로 위안부 기억의 터 조성 추진위원회는 해산되며 기억의 터 관리와 운영은 서울시가 맡을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012.45하락 2.6113:32 10/18
  • 코스닥 : 995.31상승 4.7713:32 10/18
  • 원달러 : 1187.10상승 4.713:32 10/18
  • 두바이유 : 84.86상승 0.8613:32 10/18
  • 금 : 82.99상승 0.7113:32 10/18
  • [머니S포토] '예보·캠코·HF·서금원'등 2021년도 정무위 국감
  • [머니S포토] 2021 통일부 국감, 대화 나누는 이인영·송영길
  • [머니S포토] 이재명, 도지사 사퇴 권유 뿌리치고 국감 '정면돌파' 강행
  • [머니S포토] 2021 대검 국감, 자리 착석하는 김오수 총장
  • [머니S포토] '예보·캠코·HF·서금원'등 2021년도 정무위 국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