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프리드 보니 깜짝 K리그행?… BBC 인터뷰서 "한국측과도 대화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과거 맨체스터 시티에서 뛰었던 공격수 윌프리드 보니가 터키, 러시아 등과 더불어 한국쪽 구단과도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과거 맨체스터 시티에서 뛰었던 공격수 윌프리드 보니가 터키, 러시아 등과 더불어 한국쪽 구단과도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과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었던 공격수 윌프리드 보니가 한국 측과도 접촉하고 있다고 스스로 밝혔다.

보니는 18일(한국시간) 공개된 영국 매체 'B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에이전트가 터키, 중국, 러시아, 한국쪽 구단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보니는 "(협상은) 에이전트들에게 맡겨두고 있다"며 "그저 훈련에만 집중하고 있다. 팀을 옮길 때가 왔을 때 준비돼있기 위해 몸상태를 끌어올리는 중이다"고 전했다.

코트디부아르 출신 보니는 2010년대 초반 프리미어리그에서 주목받던 공격수였다. 2013년부터 두시즌 동안 스완지 시티에서 뛰며 96경기에서 39골을 작렬했다. 당시 스완지에서 기성용(현 FC서울)이 뛰고 있었기 때문에 한국팬들에게도 익숙한 선수다.

뛰어난 활약을 펼친 보니는 2015년 1월 3230만유로(한화 약 430억원)의 이적료에 맨체스터 시티로 적을 옮겼다. 하지만 맨시티에서는 46경기 동안 11골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이후 스완지로 잠시 복귀했던 보니는 카타르 무대에 몸담았다가 지난해 11월 이후 무적신세가 됐다.

현재 보니는 잉글랜드 리그2(4부리그)의 뉴포트 카운티 구단의 배려로 팀 훈련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니 측은 해외 구단과 더불어 잉글랜드 내 이동도 고려하고 있다. 보니는 "아직 나는 3~4년 동안 프로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다"며 "잉글랜드 상위리그 이적? 왜 안되겠나. 우리는 모든 제안을 듣고 있다"고 전했다.

아직 K리그를 비롯한 국내 무대에서 보니와 관련된 소식은 나온 바가 없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